2016년 4월 26일 화요일

기억의 목적 Purpose of Memory



Real Live Painting-Leora & Paul  oil on canvas  193.3x112.1cm  2016
 
Real live painting은 CCTV, 웹캠, 셀프카메라 등 인터넷을 통해 생중계되는 영상을 캔버스 위에 직접적으로 프로젝션 함과 동시에 고정된 배경과 더불어 움직이고 있는 인물들의 실루엣을 라이브로 그려내는 회화 작업이다. 현재 진행 중인 ‘Real live painting’은 ‘기억의 목적’이라는 주제로 평소 관심 있게 지켜보던 인터넷에서의 개인의 일상 공유의 현상에 대한 리서치를 진행하던 중 알게 된 ‘사생활 엿보기 : 어느 유럽의 젊은 커플들이 집 안에 여러 대의 카메라를 설치하고 인터넷을 통해 자신들의 생활을 전 세계에 공개하고 있다.’사이트를 통해 웹사이트에 공개된 그들의 사생활을 캔버스에 프로젝션하고 그들이 생활하는 실제 모습을 실시간으로 그리는 작업이다. 전시기간 중 계속되는 이 퍼포먼스는 한 화면에 그들이 지내고 있는 임의의 시간의 흔적들을 캔버스에 남긴다..

. “Live Painting” consists of two aspect; painting as performance and the final result of documenting what is going on the other side of the world simultaneously. People in somewhere on the planet capture their every day life through online on live and thousands of random people watch their routines at the same time. I set a projector and have the live video projected on a canvas to paint. As the screen shows what is happening on the other side, I bring the imagery on canvas spontaneously as people on the website move.
In my current project “ The Purpose of Memory :The Live Painting”, I capture someone’s private life that they intentionally expose on a public website. Every moment become a memory immediately and the memories that are projected on canvas. As I see the memories on the canvas, I perform to paint to capture these memories of moments that are combined with my own interpretation.







                                                    합정동 골목길  oil on canvas  162.2x112.1cm  2016









                                                        잠 못 드는 밤  oil on canvas  116.8x80.3cm  2015









                                                       빨간모자  oil on canvas  116.8x72.7cm  2016









                                                   어느 일요일의 발견  oil on canvas  162.2x112.1cm  2014







                                                          바라보다I  oil on canvas  130.3x89.4cm  2016









                                                       1974년4월2일  oil on canvas  90.9x65.1cm  2016










                                           譁芬(시끄러울 화, 향기 분)  oil on canvas  65.1x50.0cm  2016









                                              A Bird From Wonderland  oil on canvas  90.9x65.1cm










      

기억의 목적 : 과거와 현재를 잇는 
 
기억은 항상 내가 인것을 확인시킨다. 이는 어제도 내가 있었고 내일도 내가 있을 것이라는 의식의 연속성이다. 이 의식의 연속성이야말로 우리로 하여금 지금 나는 존재하고 있다는 확실성을 갖게 한다. 또한, 기억은 물리적인 시공간에 살고 있는 우리의 신체로부터 독립적이다. ‘를 규정하고 있는 것이 기억의 연속적 의식과 이 의식을 담고 있는 신체라고 했을 때, 신체는 끊임없이 물리적 변화를 갖는 반면 기억(의식)은 망각의 이미지화를 반복하면서 모든 물리적인 시간과 공간을 하나의 덩어리로 뭉쳐버린다. 기억은 과거를 증명하기 보다는 현재를 설명하는데 더 중요한 역할을 한다. 기억은 망각으로 사라지는 것이 아니라 이미지로 다른 기억에 흡수되거나 무의식으로 흘러들어간다. 따라서 현재의 를 설명하는 기억들은 기억의 덩어리에서 가장 뾰족하고 날카롭게 튀어나온 것들이다. 거꾸로 서있는 원뿔의 가장 뽀족하고 날카로운 꼭지점이 닿는 찰나 그것이 현재를 설명하는 기억이다. 그리고 그 꼭지점은 바로 무뎌지면서 더 날카로운 기억들에 자리를 양보하게 된다. 그렇게 기억은 거대한 기억의 세계, 즉 의식속으로 침잠한다.
정고요나 작가는 그리는 행위를 통해 생각하는 방법론을 찾는다. 찾는다기 보다는 만들어 낸다라는 표현이 더 잘 맞을 듯 하다. 생각하는 방법론으로써 작가는 일상에서 만나는 대상이나 장면을 무심하게 재현한다. 대상에 대한 밀도있는 설명보다는 대상 이면에 있는 자신의 기억(의식)을 그린다. 매 순간 만나는 장면이나 대상들 중 자신의 의식을 자극하는 장면이나 대상들에 멈춘다. 생각하는 방법, 그 대상이나 장면과 연동하는 기억이 선명하든 희미하든 작가는 과하지도 덜하지도 않게 생각의 흐름을 그린다. 작가는 생각하는 다양한 방법론 중 하나로써 이번에는 기억의 목적을 찾는다. 과거와 현재를 이어주는 통로로서 기억은 나와 타자와의 관계의 혼합이기도 하다. 이는 일종에 나의 기억과 나에 대한 기억의 혼합이다. 이 혼합된 기억을 들여다 보면서 작가는 어쩌면 주변에 대한 사색의 깊이를 더하고 있는지도 모르겠다.
카메라의 셔터를 눌러 대상을 인화지에 담듯이 작가의 눈은 자신의 기억과 감성을 자극하는 장면에 멈춘다. 한밤중에 지나치며 슬쩍 바라봤던 놀이터, 골목길 어귀 가로등 불빛을 받으며 서있는 스쿠터, 조명을 받고 서있는 여인의 뒤모습, 무심하게 놓여있는 화분언젠가 한번은 봤을 법한 너무나 흔한 장면들이다. 과연 작가가 시쳇말로 꽂힌 이 장면들에는 우리의 어떤 기억들이 혼합되어 있을까. 이 장면을 통해 밝히고자 하는 기억의 목적은 무엇일까.
한밤중의 놀이터는 뭔가 멜랑콜리하면서 불안하다. 거기엔 남몰래 입술을 훔치던 첫사랑의 기억과 함께 성장통으로 시달리던 청소년기의 아픈 기억이 같이 있다. 스쿠터의 주인공을 기다리다 잠시 자리를 비운사이 이미 집으로 들어가 버린 그 혹은 그녀에 대한 기억은 누구에게나 있을 법하다. 주인을 잃은 듯한 화분을 통해 이별의 슬픔을 달래 보았던 기억도. 누군가의 뒷모습에 흠칫 놀라 앞으로 뛰어가 얼굴을 확인해 봤던 기억까지. 정고요나의 대상들은 평범한 일상의 기억들이다. 그러나 작가의 기억은 우리의 그것과 다소 차이가 난다. 우선 공간감과 그 공간을 가득 채우고 있는 시선이다. 여백의 탁월한 운용이다. 또 하나 기억에 관한 작가의 집요한 스토리텔링이다. 이를 위해 그의 붓질은 무심한 듯 날카로운 긴장감을 유지한다. 기억은 그렇게 그의 그리는 행위를 통해 나와 우리를 이어준다. 이 지점, 작가의 생각하는 방법론이 가시화 되는 부분이기도 하다.
기억은 자극이다. 우리로 하여금 늘 생각하고 대상에 반응할 수 있도록 끊임없이 자극하는 것이 기억이다. 내가 당신이라는 독립적 개체, 의식적 개체를 인식하게 하는 것 역시 기억의 몫이다.
우리의 의식안에 존재하는 모든 기억은 나와 당신을 구별할 수 있는 근거들을 만든다. 또한, 기억을 통해 나와 당신이 소통할 수 있으며 때로는 뿌리 식물처럼 정신적으로는 하나로 이어져 있음을 알 수 있다. 작가는 자신의 조형언어, 즉 생각하는 방법을 통해 단순히 기억의 목적을 찾기보다는 이와같이 기억의 원천을 연구하는 듯 하다. 평범한 일상속에 담겨있는 예술적 모티프. 생각의 흐름을 쫓는 단서로서의 기억. 그 둘이 이어지는 순간 작가는 그리기 시작한다. 그리고 그리기 시작하는 순간부터 언제 멈춰야 하는지 날카롭게 고민한다.
나를 그리고 당신의 존재를 규정하는 모든 기억들. 그 기억의 목적이 다시한번 우리가 살아왔던삶에 대한 반성의 시간을 만드는 것이라면 어쩌면 작가의 기억과 그 기억을 표현하는 방법론을 쫓아 간다면 우리가 살고 있는 지금 이순간에 대한 또 다른 이해의 폭이 넓어지지 않을까. 우리의 기억속의 감정들은 그 폭풍치는 듯한 감정적 동요가 무뎌졌듯이. (. 임대식)




Purpose of Memory: Connecting the Past with the Present



Memory consistently lets us confirm that we are who we are, and is a continuity of consciousness allowing us to know that we existed yesterday and will tomorrow too. This continuity of consciousness lets us be certain that we currently exist. In addition, memory is independent from our body, which lives in the physical space and time. Given that what makes ‘I’ be defined is memory’s continuous consciousness and the body containing the consciousness within it, while the body keeps changing physically, memory (consciousness) turns all physical time and space into a single lump, repeating the imaging of oblivion. Rather than proving the past, memory plays a more important role in explaining the present. It does not disappear into oblivion but is absorbed into another memory or flows into unconsciousness. Thus, the memories explaining today’s me are things that protrude most pointedly and sharply in the lump of memory. The moment when the spiky tip of a cone turned upside down is touched is a memory illustrating the present. And the tip soon becomes blunt, leaving sharper memories to dwell in its place. In this way, memory is soaked to a huge world of memories (consciousness).

The artist Jung Goyona seeks a methodology of thinking through the act of painting. The word, creating, may express this more properly than the word, seeking. She reproduces objects or scenes she meets in daily life as a methodology of thinking; rather than explaining an object in detail, she describes her memory (consciousness) in the hidden side of the object. Of the scenes and objects she encounters every moment, she stops before those that touch her consciousness. Whether or not her memory associated with the object or scene is clear, she portrays the flow of her thoughts, neither excessively nor sparingly. As one of the diverse methodologies of thinking, this time she seeks the purpose of memory. As a tunnel connecting the past and present, one’s memory is a mixture of one’s relationships with others. In other words, it is a mixture of my memory and the memory of me. Looking into a mixed memory, she may be more deeply contemplating on her surroundings.

Like an object contained on photographic paper by pushing the shutter of a camera, Jung’s eye stops in front of a scene that stimulates her memory and sensitivity: a playground she would have glanced while walking past at midnight, a scooter standing in the light of a street lamp in an alley, the back of a woman standing under illumination, and plant pots arranged nonchalantly. These are very common scenes we can often see in our daily lives. Then, what kinds of our memories are mixed in these scenes that Jung is drawn to? What is the purpose of her memory unfolding through these scenes?


A playground at night feels melancholic and unstable; it might incur the memory of a secret first kiss with one’s first love or a sad memory of an adolescence suffering from growing pains. Like other people, one might have a memory in which while one was waiting for the owner of a scooter, he/she had already entered his/her home for a moment when one was away from the place. And one might have a memory in which they were consoled by plant pots that have lost their owner, or a memory in which they were startled when they happened to see someone’s back and ran to see their face. The objects described by Jung are memories of ordinary daily life. However, there are parts in which her memories are slightly different from ours. She has a good sense of space in terms of filling a canvas in full. She also excellently uses blank space on the canvas. And she shows her persistence of storytelling on memory. For this, her brushstroke maintains a tension that may feel careless but is sharp. Her painting connects each of us using the medium of memory. At this point, her methodology of thinking becomes visualized. Memory is a type of stimulation. It always stirs us to think and react to an object. It is also memory’s job to make us perceive the other as an independently thinking entity. On the other hand, all memories in our consciousness create a basis that can distinguish you from me. In addition, we can communicate with each other through memories, and can feel that we are mentally linked to someone, like the root of a plant. It seems that through her formative language, that is, her methodology of thinking, she researches the source of a memory in this way, rather than simply seeking its purpose. She starts to make a painting the moment an artistic motive contained in normal daily life is connected with a memorya hint that allows us to trace her flow of thought. She also then starts to seriously ponder over when she must stop.

All memory defines the existence of both you and me. If the purpose of memory encourages us to take time to reflect on our lives, when we follow Jung’s memories and her methodology to express memory, we may understand this moment more widely and deeply, as if the stormy emotional stirrings of our memories became calm (Written by Im Dae-sik(director of Atertain)).











2013년 12월 28일 토요일

상실된 시간





                             수영-DSC02912, oil on canvas, 116.8x80.3cm, 2013





                               수영장-DSC02916, oil on canvas, 116.8x80.3cm, 2013





                                           두여자-DSC05038, oil on canvas, 162.2x112.1cm, 2013






                                     개-DSC0316, oil on canvas, 145.5x97.0cm, 2013






                                 정원-DSC05103, oil on canvas, 116.8x80.3cm, 2013






                           두남자-DSC05041, oil on canvas, 162.2x112.1cm, 2013






                                       낚시터-DSC02969, oil on canvas, 2013






                                           Back-2012_09_16, oil on canvas, 2013






                              Moment-P1010383, oil on canvas, 227.3x162.1cm, 2013





                                 자화상-IMG_6319, oil on canvas, 145.5x97.0cm, 2012






                                청계천-2013_05_12, oil on canvas, 100x100cm, 2013






<상실된 시간>

전민경 국제갤러리


정고요나는 일상의 서사를 기반으로 한 장면을 작가 특유의 드라마틱한 필치로 그려낸다. 그녀가 여행 중에 수집한 이미지들 예를 들어 도시의 이국적인 풍경 혹은 비구상적인 인물의 모습, 그리고 작가 개인의 자전적인 풍광의 모습들은 각기 다른 사연에 따라 당시 순간적 심상을 기억하며 재현된다. 화면을 채운 감각적인 색채는 보수적이고, 전통적인 회화에서 발견할 수 있는 노스텔지어를 불러일으키는 반면 이에 반하는 비교적 단순한 붓 자국은 공간에 대한 무심한 표현으로 묘사될 수 있다. 그 무심함은 동시대의 소외감이나 고독감 같은 일상의 정서를 담는데 이는 주제가 지니는 관념, 곧 단순한 감수성 혹은 추억에 기인한 것이라기보다 근본적으로 찰나적 시간이 상실되는 시각적인 접근과 물질적 재현에 따른 괴리감이라 할 수 있다. 이는 작가노트에 따라 일상이란 그저 소멸해 버리는 시간의 상실감을 보상 받기 위한 것이라는 말과 상통하는 지점으로 보여지기도 하는데, 아이러니하게도 이번 전시에 소개되는 작품들은 작가개인적으로 기억하고 싶은 경험에 따른다. 지난해부터 여행을 다니며 채집한 이미지들은 특별한 잔상으로 남겨진 심리적인 풍경으로써 일상적으로 발견할 수 있을법한 이미지를 지극히 개인적인 장면으로 치환한다.

실로 그녀의 작품은 보는 이로 하여금 감수성을 동요시키는 무언의 미장센(Mise-en-Scène)을 담고 있는데 이는 어려서부터 기록하는 것을 좋아했던 작가의 습관에서 기인한다. 어릴 적 써놓은 일기장부터 많은 앨범들, 여행을 다니면서 모은 엽서들 지도, 각종 교통카드 등 무엇 하나 쉽게 버리지 못하는 작가의 기질은 매 순간 기록된 흔적들을 통해 자기화(自起)된 도상에 이르게 했다. 지금도 가끔씩 앨범을 들여다보며 당시 기억하는 기분과 경험에서 영향을 받는다는 작가는 개인적 치유에 이르는 작업적 태도를 통해 어쩌면 실재에 근간하지만 이것이 개인의 경험과 기억을 통해 허구가 되는 순간을 그려냈다고 볼 수 있다. 이는 60년대 초 부흥했던 신 사실주의, 현실의 장면이 환영을 능가하는 것에 대한 맥락으로 볼 수 있다. 때문에 그녀의 작품은 이미지적으로 비교적 간결해 보이는 구도이지만 화면 내에서 작가의 기억에 따른 입체적인 감수성의 시점들을 발견할 수 있다. 그 예로 <두남자-DSC05041>을 보자면 평범한 두 남자의 대화의 모습에 강조된 빛의 명암과 굴곡을 통해 에드워드 호퍼의 작품에서 드러나는 일상의 익숙하지만 동시에 낯설게 느껴지는 풍경의 장면을 살펴볼 수 있다. 또 다른 작품 <-DSC0316>의 경우도 어둠이 지니는 다양한 색과 그림자의 속성을 통해 장면적인 내러티브를 보여준다. 뿐만 아니라 이 작품은 전시장내 어두운 공간에 설치되어 결핍된 조명과 함께 공존하는 약간의 긴장과 허무함을 드러내기도 하는데 이는 필연적으로 기억이 지니는 허구적인 면모와 닮아있다고 할 수 있다.

이 같은 접근은 정고요나의 경험에 따른 기억에서 비롯된 장소적, 공간적, 그리고 시간적인 내면의 심리적 표상으로서 일컬어진다. 더불어 이번 전시를 통한 작가의 탐구는 동시대가 지니는 다양한 경험적 표상들에 접근하는 회화적 방식을 보여주는 소중한 기회가 될 것이다.